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황미나, 김종민에 서운함 토로 "좋아한다는 확신 줬으면 좋겠다" 끝내 눈물

기사승인 2018.11.09  07:14:36

공유
ad38
ad48

황미나가 속내를 토로하다 끝내 눈물을 보였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100일 공개연애 계약 종료를 앞둔 김종민 황미나 이야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황미나는 김종민에 "방송에서 오빠 얼굴을 보면 좋아 보이지만 지난주 생일 상을 차려줬을 때는 별로 안 좋아 보이는 거 같더라. 속상했다. 나를 별로 안 좋아하는 거 같다"고 속내는 털어놓자, 김종민은 "약간의 오해가 있는 거 같다. 너를 힘들게 한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미나가 "오빠 마음에 대한 확신같은 걸 모르겠다"고 말하자, 김종민은 "말이 어려운 거다. 오해가 될 수 있으니 말을 아끼려고 한다. 괜히 네가 상처가 되면 안 되니까"라고 말을 아꼈다.

이때 황미나는 "내가 상처될 말이 뭔데? '네가 상처 받을까 봐'라는 말이 '내가 너 안 좋아하는데' 아니냐"라며 "오빠는 '좋아한다'고 정확하게 말을 안 해주지 않냐. 확신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