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뉴스룸 이국종 교수 "난 버블..노출 많지만 중증외상 미정착” 거품발언

기사승인 2018.11.08  22:27:37

공유
ad38
ad48

'뉴스룸' 이국종 교수가 자신은 언론에 많이 노출돼 알려졌지만 아직 중증외상센터 시스템 정착은 안된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뉴스룸 이국중 교수/JTBC '뉴스룸' 캡처

8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스튜디오에 아주대학교 병원 중증외상센터의 이국종 교수가 직접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이야기를 나눴다. 

손 앵커는 “인터뷰할 때마다 적이 5000명 생긴다는 말씀하신 적 있는데 그건 어떤 뜻으로 하신 말인가?”라고 질문했다. 

이국종 교수는 “선배 의사께서 ‘아덴만의 여명’ 작전 후 언론이 관심을 가져주니 그런 걱정을 많이 해준 것 같다. 그 말이 틀린 건 아니다”며 웃었다.

이에 대해 손 앵커는 “이국종 교수가 웃으시는 모습을 처음 봤다. 그 말이 틀린 건 아니라고 했는데  왜 그렇게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이 교수는 “개인적인 것뿐 아니고 언론사에서도 중요한 시간이다. 1분의 보도나 1장의 사진도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인데 대한민국 의사가 10만여명이고 나보다 뛰어난 분이 많다”고 대답했다.

또 이국종 교수는 “내가 과하게 노출되는 것에 비해 (중증외상센터)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자리잡은 게 없기에 버블(거품)이다”며 “나도 ‘버블 덩어리’다”고 말했다.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