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뷰] ‘백일의 낭군님’ 이민지 “1년을 함께한 송주현 사람들, ‘전원일기’ 찍은 기분” ①

기사승인 2018.11.08  14:20:43

공유
ad38
ad48

독립영화계 스타였던 이민지가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건 tvN ‘응답하라 1988’. 덕선이(혜리 분) 친구이자 정봉(안재홍 분)이의 첫사랑 미옥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미옥이가 그랬듯, ‘백일의 낭군님’ 끝녀 역시 요즘 말로 ‘뼈 때리는’ 직언을 하는 친구 역으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tvN 역대시청률 4위에 빛나는 깜짝 흥행작 ‘백일의 낭군님’(연출 이종재/극본 노지설)이 종영한 이튿날, 배우 이민지를 만났다. 시청률이 예상을 훌쩍 뛰어넘었다는 말에 “예상을 전혀 못했어요. 첫방송을 다같이 보면서 실시간으로 인터넷에 올라오는 반응을 확인했는데 심상치 않더라고요. 그래도 잘 나올 거 같다고 예상한 시청률이 5%였어요”라고 털어놨다.

방영 기간 내내 남지현, 김기두, 이민지는 SNS를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작품 속 케미만큼이나 현장 분위기도 좋은 거 같았다는 말에 “사전제작이라 스포일러를 하면 안 되니까 저희들끼리만 고이고이 간직하고 있다가 ‘빨리 방송 시작했으면 좋겠다’ 했죠”라고 말했다.
 


기록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렸던 여름에 한복을 입고 촬영을 하느라 힘든점이 이만저만이 아니였다. 이민지는 “다들 아프다고 할 정도로 땀을 많이 흘렸어요. 분장도 다 벗겨지고, 한복에 셰딩 물이 들 정도로 너무 더운 현장이었어요. 컷 하면 다들 그늘로 달려갔어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힘든 와중에도 서로가 서로에게 의지하며 무사히 촬영이 끝났다고. 이민지는 “대기시간에도 같이 모여서 수다 떨고 그랬던 거 같아요. 각자쉬는 게 없었어요. 다같이 모여서 식사하고, 대기시간이 너무 길 때는 다같이 영화를 보러 갈 때도 있었어요. 사전제작부터 방영, 11월 포상휴가까지 거의 1년을 ‘백일의 낭군님’이랑 같이 보내고 있어서 ‘전원일기’ 한 편을 찍은 것 같기도 해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백일의 낭군님’은 우리가 익숙한 전통 사극의 형태는 아니였다. 퓨전 사극에 가까웠고, 때문에 고어(古語)를 사용보다는 현대극의 화법이 많이 등장했다. ‘아쓰남’ 등 줄임말이 이질적으로 다가오지 않았던 것도 이런 이유였다.

“전통 사극이 아니어서 개인적으로는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서민이길 잘했다 싶더라고요. 판타지같은 느낌이 있잖아요. 요즘 신조어처럼 줄임말을 쓰기도 하고 다행스럽게도 크게 제약이 없었던 거 같아요. 근데 평소에 외래어를 많이 사용하니까 혹시 애드리브를 하다가 불쑥 튀어 나올까봐 걱정을 많이 했어요. ‘원득이 짱이네’하면 큰일이잖아요”
 


이민지는 김기두와 원득(도경수 분)-홍심(남지현 분)의 최측근인 부부로 출연해 극의 환기를 도왔다. 케미가 참 좋았다고하자 “다행히 스킨십같은 게 전혀 없는 부부사이였지만 부부의 케미가 있어야 하는데 낯선 분이 상대역이면 (적응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을 거 같아요. 기두 오빠랑은 ‘로봇이 아니야’를 같이 하면서 아는 사이였고 리딩하기 전에 상대역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다행이다’ 싶었어요”라고 설명했다.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두 사람만 나오면 ‘믿고 보는’ 장면이 탄생했지만 나름의 고민이 있었다. 회차가 거듭될 수록 두 사람이 닮았다는 지적이 많았다고.

“계속 붙어서 이야기를 하고, 연기를 하다 보니까 표정같은 걸 따라하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닮아보인다고 하셨던 거 같아요. 기두 오빠가 잘 이끌어줬고 평소에도 워낙 재미있는 분이니까 애드리브를 많이 생각해주셨어요. 케미가 있어보였다면 너무 감사한 칭찬이죠”
 

(사진=tvN '백일의 낭군님')


마지막회에서는 배부른 끝순이가 등장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원득이와 홍심이가 재회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면 끝순이와 구돌에게는 2세의 탄생 임박이 열린 미래로 남아 있었다.

“부부이긴 한데 친남매같은 느낌에 가까웠던 거 같아요. 둘이 티격태격하는 모습때문에 더 좋게 봐주신 것 같아요. 저는 홍심이를 부러워하고, 구돌이는 원득이를 부러워하고. 서로의 애인을 잘 생겼다, 예쁘다 칭찬하고 있고 그런 게 억지로 혼인한 사이기는 하지만 이미 10년 같이 산 부부같은 느낌도 있었던 거 같아요. 작가님이 설마 나를 임신시킬 수 있으려나 기대를 하긴 했지만 진짜 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임신한 채로 지붕 위에 올라갈 줄도 몰랐고요”

②에 이어집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