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넷플릭스 CCO “주지훈X배두나 ‘킹덤’, 대본 읽자마자 상상력을 자극했다”

기사승인 2018.11.08  11:55:43

공유
ad38
ad48

넷플릭스 콘텐츠 책임자(CCO)인 테드 사란도스가 ‘킹덤’에 대해 극찬했다.

(사진=각 소속사)

8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See What’s Nesxt: Asia’ 행사에는 넷플릭스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Ted Sarandos)가 자리해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테드 사란도스는 “넷플릭스는 전 세계에 걸쳐서 가장 뛰어난 이야기에 투자 한다. 특히 아시아의 뛰어난 영화 제작자들을 찾고 있다”라며 인도, 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에 걸친 광범위한 콘텐츠 발굴 의지를 드러냈다.

또 “오늘날 다양한 문화간의 연결고리가 되어주는 매개체가 많지 않다. 콘텐츠는 모두가 비슷한 희망, 비슷한 꿈,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걸 깨닫게 해준다. 넷플릭스는 문화를 뛰어넘는 이야기를 여러분에게 수많은 사람들에게 개인화해서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사진=넷플릭스 콘텐츠책임자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제작돼 공개된 ‘범인은 바로 너!’를 소개하면서는 “이렇게 실험적 형식의 콘텐츠를 넷플릭스가 전달할 수 있었던 건 한국 뿐 아니라 미국, 라틴 아메리카 시청자들이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다”라며 “이런 콘텐츠들이은 글로벌 스토리텔링을 통해 넷플릭스에 합류하고 있다. 뛰어난 이야기는 어디서든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12월 공개를 앞둔 ‘킹덤’에 대해서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테드는 “‘킹덤’의 대본을 읽자마자 역사극, 비주얼이 상상력을 자극했다”라며 “김은희 작가가 각본을 쓰고 김성훈 감독이 연출한 작품이다. 영화같은 6개의 에피소드에 걸쳐서 볼 수 있다. 한국의 이야기가 190여개국에 20개 이상의 언어로 제공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