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스’ 오영실, 과격한(?) 허참 진행 욕심에 기겁 “멘트할 때 손으로 몸 막아”

기사승인 2018.11.08  00:15:39

공유
ad38
ad48

오영실이 허참 진행 방식에 토를 달았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영실이 허참 진행 방식을 폭로했다. 오영실은 임성훈 아나운서와 ‘가요톱10’을 진행할 당시에도 멘트를 거의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 당시를 떠올리면서 오영실은 “임성훈 씨가 멘트를 다 해요. 저는 그냥 마이크를 들고 미소만 짓는데 나중에는 볼이 마음대로 떨리더라고요”라고 말했다.

허참이 끼어들어 “나는 안 그랬지?”라고 묻자 오영실은 “허 선생님이랑 할 때 나도 말하려고 스읍 들어가면 자기가 멘트해야한다고 손으로 몸을 막았어요”라면서 울분을 토했다.

김구라는 깜짝 놀라 “방송 중에요?”라고 물었고 오영실은 덧붙여 “저는 (얼굴이) 예뻐서 허 선생님이 손으로 몸을 막기만 했는데 나중에 언니들한테 들어보니 발을 밟기도 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