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아내의 맛’ 서유정, 스케일이 다른 돈다발 이벤트 ”뭘 좋아할지 몰라서“

기사승인 2018.11.07  00:14:56

공유
ad38
ad48

서유정과 정형진 부부가 여주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서유정과 정형진 부부가 1박 2일 여주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두 사람은 직접 칡주까지 만들었다. 서유정은 칡주를 아예 대야에 넣고 마시며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던 박명수는 술을 즐기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가녀린 몸매를 유지하는 것에 감탄했따. 비결을 묻는 말에 서유정은 “운동을 꾸준히 하는 수밖에 없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홍혜걸은 “그건 타고난 거다”라며 “술을 잘 해독시키는 유전자인 거다. 부럽다”라고 특유의 화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여주에 도착한 서유정은 직접 장을 보고 요리를 했다. 식사를 앞두고 식탁을 정돈 하던 정형진은 만원 지폐로 바뀌어 있는 휴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서유정은 ”내가 깜짝 이벤트를 좋아한다. 그래서 돈다발을 선물로 준비했다“라며 스케일이 다른 이벤트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남편 정형진을 위한 서유정의 미역국 레시피도 공개됐다. 서유정은 요리 솜씨를 십분 발휘해 닭볶음탕까지 만들어내며 식탁을 채웠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