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은주의 방’ 류혜영X김재영, 19년차 절친으로 변신…첫 만남부터 ‘꽁냥 케미’

기사승인 2018.10.30  09:27:07

공유
ad38
ad48

류혜영과 김재영의 절친 케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11월 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은주의 방’(극본 박상문, 김현철/연출 장정도, 소재현/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스튜디오 605)에서 오래된 친구를 연기하는 류혜영과 김재영의 류혜영의 특급 케미가 포착됐다.

(사진=올리브)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은주의 방’은 인생이 제멋대로 꼬인 셀프 휴직녀 심은주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방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망가진 삶도 회복해 가는 인생 DIY 드라마다.

극중 19년 차 절친 사이인 류혜영과 김재영은 여사친 남사친의 실친 케미를 드러내며 썸과 우정을 넘나드는 모습을 찰지게 선보일 예정. 공개된 영상에는 카메라가 돌지 않는 상황에서도 극 중 설정 못지 않은 가까운 모습의 두 사람이 눈길을 끈다.

특히 류혜영은 촬영 리허설 도중, 자신의 뺨을 감싸려 하는 김재영의 손을 장난스럽게 쳐내며 리얼 여사친의 반응을 보인다던가, 조명을 달기 위해 의자에 오른 김재영의 의자를 가볍게 흔드는 모습으로 장난을 쳤다.

장난기가 발동한 김재영 역시 총을 쏘는 듯한 포즈를 취하면 맞고 쓰러지는 흉내를 내는 등 첫 촬영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환상 호흡을 뽐냈다.

류혜영은 “오랜만에 촬영이라 정말 기쁘고 신난다”며 “배우들과 호흡이 잘 맞아서 어떻게 방송이 될지 기대된다”고 소감을 말했고, 김재영 또한 “첫 촬영을 했는데 배우들과의 호흡과 분위기가 매우 좋다”며 “앞으로도 재미있게 촬영할 것”이라고 전해 극 밖에서도 역시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제작진은 "두 배우가 극 중 오랜 남사친 여사친 관계로 나오는 만큼 극 밖에서도 서로 친밀함을 드러내며 금방 가까워졌다”며 “청춘들의 긍정적인 기운이 작품을 통해서 안방 극장에도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은주의 방’은 오는 11월 6일에 첫 방송으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