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구직자 74% “채용과정서 불공정 경험”...2위 출신학교 1위는?

기사승인 2018.10.30  09:39:38

공유
ad38
ad48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채용과정이 불공정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연합뉴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97명을 대상으로 ‘불공정한 채용 조건’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74.1%가 본인이 겪은 채용과정에서 불공정한 조건이 반영된 것을 체감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 평가에 가장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기준 1위는 ‘연령’(35.7%)이었고 다음으로 ‘출신학교’(15.5%), ‘인맥’(15.2%), ‘부모의 배경’(12.1%), ‘외모’(6.4%), ‘성별’(5.1%) 등이 있었다.

불공정 조건이 평가에 반영되었다고 체감한 구체적인 상황을 살펴보면 ‘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을 봤을 때’(4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관심이 쏠릴 때’(30.5%), ‘채용공고가 게시된 도중에 바뀔 때’(24.1%), ‘나보다 스펙이 낮은 사람이 합격할 때’(23.6%), ‘부모 배경 등 불필요한 정보를 요구당할 때’(22.7%), ‘특정 조건의 지원자 특혜 소문을 들을 때’(16.8%)가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기업의 채용 공정성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구직자들이 밝힌 우리나라 일반 기업의 채용 공정성은 평균 53.6점으로 조사되었다. 전체 응답자(297명) 중 24.2%만이 기업의 채용 공정성을 신뢰한다고 답했으며 이보다 3배가량 많은 응답자(75.8%)는 불신한다고 답했다.

채용과정 중에서 가장 불공정하다고 느끼는 것은 ‘명확한 평가기준 제시되지 않음’(53.9%, 복수응답)이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일부 자격조건으로 필터링’(43.1%), ‘내정자 있는 채용 진행’(34.3%), ‘합격자 발표 비공개 진행’(30.6%), ‘부모 능력 등 불필요한 정보 요구’(23.6%), ‘성별 등 바꾸기 어려운 요소로 차별’(20.9%) 등을 들었다.

구직자들은 공정한 채용을 위해서 필요한 것으로 ‘채용 심사기준 공개’(24.9%)를 1위로 꼽았다. 이밖에 ‘블라인드 평가 도입’(19.9%), ‘직무내용 상세히 공고에 기재’(15.5%), ‘합격 불합격 발표 공개’(12.5%), ‘서류 기재 항목 간소화’(10.4%), ‘청탁에 대한 규제 강화’(6.4%), ‘체계적이고 다양한 프로세스 도입’(6.1%)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인턴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