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지환X백진희 ‘죽어도 좋아’, KBS 오피스 드라마 계보 이어간다

기사승인 2018.10.29  13:35:15

공유
ad50

‘죽어도 좋아’가 오피스 드라마의 계보를 이어간다.

오는 11월 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연출 이은진, 최윤석/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가 리얼 공감 오피스 드라마를 예고했다.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죽어도 좋아’는 소름 돋는 막말상사 ‘백진상’(강지환 분)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백진희 분) 대리의 상상초월 격전기를 그리는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다.

그간 ‘직장의 신’, ‘김과장’, ‘저글러스’ 등 직장인들의 희로애락과 사회 풍자로 웃음과 진한 감동을 그린 ‘KBS 오피스 드라마’의 명맥을 이어가는 셈.

공감스토리는 물론이고 깨알 재미까지 덧붙여 직장 리얼리티를 살려낼 예정이다. 특히 ‘타임루프’라는 판타지가 결합된 ‘악덕상사 갱생’ 소재로 강한 흥미를 자극, 기존 작품들과 차별화 되는 복합장르적인 특별함을 더한다.

‘김과장’의 프로듀서였던 이은진 감독이 진두지휘하는 점도 극 완성도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생생한 오피스라이프와 함께 휘몰아칠 사건들을 경쾌한 속도감으로 끌어 올릴 것으로 전해지며 그 저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지환, 백진희, 공명(강준호 역), 박솔미(유시백 역), 류현경(최민주 역) 인교진(강인한 역), 이병준(나철수 역), 김민재(박유덕 역), 정민아(이정화 역) 등 저마다 개성 강한 직장인 캐릭터들로 작품을 든든하게 채울 배우들의 열연도 놓칠 수 없는 부분이다.

특히 강지환은 지금껏 본 적 없는 파격적인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매회 상상하지 못했던 악덕상사를 그려낸다고 해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탄탄한 연출-배우 라인업이 만들어낼 시너지는 백진상과 이루다의 코믹 살벌 빅매치와 스펙터클 직장 이야기를 빈틈없이 빚어낼 것을 예고, 믿고 볼 수 있는 오피스드라마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길 전망이다.

하반기 가장 유쾌하게 볼 수 있는 독보적 오피스물로 만반의 채비를 갖춘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