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뷰티 인사이드' 어린이로 변한 서현진, 무릎 꿇은 이민기 '석고대죄 상견례'

기사승인 2018.10.29  13:13:31

공유
ad50

'뷰티 인사이드' 이민기가 사랑을 위해 무릎을 꿇었다.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측은 29일, 서도재(이민기 분)와 어린이 세계(문우진 분), 한세계 모친 한숙희(김희정 분)의 처음인 듯 처음 아닌 어색한 3자 대면 현장을 포착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한세계(서현진 분)와 서도재는 누가 봐도 티 나는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유우미(문지인 분)와 정주환(이태리 분)의 속을 태웠지만 풋풋하고 설레는 두 사람의 몰래 데이트는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까지 자극했다. 마냥 행복할 것만 같은 한세계와 서도재의 로맨스가 이어진 가운데, 한세계의 변신이 또다시 시작되며 궁금증을 증폭했다. 이번에는 어린이로 변한 한세계. 그의 비밀을 모르는 엄마 한숙희가 갑자기 집으로 들이닥치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공개된 사진은 상견례라고 하기엔 세상 어색하고 낯선 서도재와 한숙희, 어린이 한세계의 대면 현장을 담고 있다. 서도재의 기습방문에 한숙희도 놀랐지만 어린이 한세계를 처음 본 서도재도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다. 한숙희 역시 어린이 한세계가 자신의 딸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 묘하게 얽힌 세 사람의 만남에 호기심이 증폭된다. 이어진 사진 속 서도재는 한숙희 앞에 무릎을 꿇고 때아닌 석고대죄에 돌입한다. 시크하고 도도했던 항공사 본부장의 아우라를 버리고 단호한 표정으로 문 앞에 버티고 선 서도재. 그를 바라보는 한숙희와 한세계의 표정에 깃든 당혹감은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한다.

반환점을 돌아 2막을 연 '뷰티 인사이드'는 한세계의 변신으로 또다시 꿀잼의 나비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오늘(29일) 방송에서는 비밀을 숨기기 위한 어린이 한세계와 서도재의 고군분투가 치열하게 펼쳐진다. 두 사람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케미로 뜻밖의 장소에서 건전한 데이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늘 예상을 비껴가는 전개로 짜릿한 설렘을 선사해온 '뷰티 인사이드'가 업그레이드된 재미로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뷰티 인사이드' 제작진은 "2막이 열리자마자 한세계의 비밀이 탄로 날 위기가 펼쳐진다. 사랑과 비밀을 지키기 위해 더 끈끈하게 연대하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특급 작전이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한다"고 설명하며 "더 설레고 짜릿한 2막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뷰티 인사이드' 2막을 여는 9회는 오늘(29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