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KBO PO] SK, 홈런포 앞세워 넥센에 10-8 신승...박정권 끝내기 투런포

기사승인 2018.10.27  18:16:41

공유
ad38
ad48

홈런 3방을 앞세운 SK 와이번스가 기선을 제압했다.

 

사진=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27일 인천 행복드림야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신한 MY CAR KBO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0-8로 승리했다.

SK는 선발 김광현이 6이닝을 잘 막아주며 승기를 잡았고, 최정, 김강민, 김성현이 홈런 1개 씩을 때려내며 SK는 홈런으로만 6득점을 올렸다.

이날 선취점도 역시 SK가 가져갔다. SK는 1회말 선두 타자 김강민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한동민이 병살타를 쳐 아쉬움을 자아냈지만 이어 최정이 좌익수 뒤로 넘어가는 솔로포를 쏘아올리며 첫 득점에 성공했다.

넥센이 반격에 나선 것은 3회초였다. 임병욱의 중전안타, 송성문의 볼넷으로 찬스를 잡았다. 이후 2사 3루서 서건창이 SK 선발투수 김광현의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중간 1타점 2루타를 뽑아내 임병욱이 홈을 밝았다. 점수는 1-1.

3회말 1사 1,2루서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다. 브리검이 3B서 4구 패스트볼을 최정의 얼굴 쪽으로 던졌다. 그러자 최정이 브리검을 향해 방망이를 던졌고, 양 팀 선수 모두 그라운드에 나왔다. 그러나 물리적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4회말 SK가 넥센의 마운드를 맹폭했다. 이재원의 안타, 김동엽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상황이 만들어졌다. 김성현이 희생 번트로 주자들을 한 루씩 진루시켰다. 강승호가 두 명을 불러들이는 중전 안타로 SK가 2득점을 벌었다. 이후 김강민의 투런포가 더해지며 SK는 4회말에만 4점을 뽑았다.

SK가 기세를 이어갔다. SK는 5회초 2실점을 하며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5회말 김성현이 불펜 투수 안우진을 상대로 큼지막한 스리런포를 터트리며 점수를 8-3으로 벌렸다.

넥센의 추격이 거셌다. 7회초 임병욱이 다시 한 번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송성문이 우월 투런포로 넥센이 2득점을 추가했다. 넥센은 이에 그치지 않고 공격을 거듭했고 샌즈의 스리런포로 경기를 8-8 원점으로 돌렸다.

패배의 위기에 몰렸던 SK는 정규시즌 2위의 저력을 발휘했다. SK는 9회말 1사 1루 기회를 맞았고, 가을 사나이 박정권이 타석에 올라 강하게 배트를 휘둘렀고 홈런으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