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부산 일가족 살인사건 용의자, 준비도구 무려 56가지 ‘경악’

기사승인 2018.10.27  08:38:24

공유
ad38
ad48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을 잔인하게 살해한 용의자가 손녀의 전 남자친구인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그가 준비한 둔기와 흉기 등이 56가지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일가족 4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30대 남성이 24일 오후 범행장소인 부산 사하구의 한 아파트에 범행도구가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을 든 채 들어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사하경찰서는 26일 용의자 신모(32)씨가 일가족 중 손녀인 조모(33)씨와 교제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신씨는 지난 24일 오후 부산 사하구 장림동의 한 아파트에서 앙심을 품고 헤어진 전 여자친구 조씨와 조씨의 아버지, 어머니,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씨가 이날 오후 4시12분께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하고 큰 가방을 든 채 아파트로 들어오는 CCTV 영상을 확인했다. 신씨는 아파트 출입카드가 소지한 듯 입구를 통해 쉽게 들어갔다.

침입 당시 집에는 조씨의 아버지가 있었고 이후 1~2시간 뒤 어머니와 할머니가 귀가했다. 신씨는 먼저 조씨의 아버지를 먼저 살해하고 집에 도착한 어머니와 할머니까지 살해한 뒤 비닐, 대야 등으로 가리고 조씨가 귀가할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추정된다. 조씨는 살해된 상태 그대로 거실에 그대로 방치했고, 목을 조르고 둔기와 흉기 모두를 이용해 범행하는 등 특히 잔인하게 살해했다.

경찰은 신씨가 들고 온 가방에서 범행에 사용된 둔기와 흉기를 포함해 56개의 물품을 확인했다. 그가 타고 온 차량에서는 고무장갑과 케이블 타이 등이 든 등산용 가방도 발견됐다.

신씨는 범행 다음날인 25일 오전 9시50분께 아파트 밖으로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는 모습도 CCTV에 포착됐다. 신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때 사용한 질소가스통은 인근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에서 가지고 올라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신씨가 지난해 10월경 조씨와 함께 신씨 부모님 집에서 한 달간 동거했다고 전했다. 당시 가족들은 이웃들에게 신씨를 '사위'라고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는 이후 경남 양산에 전세방을 구해 올해 8월까지 조씨와 동거하다가 헤어졌다. 조씨의 유가족들은 "신씨가 조씨와 헤어진 뒤 힘들어 했다"고 밝혔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