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애국국민운동대연합, 공지영·김부선 고발 "이재명 점 사건, 국민 기만이다"

기사승인 2018.10.26  21:59:05

공유
ad38
ad48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이 '이재명 경기지사 신체 점' 녹취록을 문제 삼으며 배우 김부선과 공지영 작가를 고발했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26일 오전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점 사건'으로 국민을 기만한 김부선, 공지영 작가를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또 "국민이 알고 싶지도 않은 사사로운 개인 스토리를 들고나온 분께서 부적절하고 부도덕한 행위를 연약한 여자라는 이유로 정당화시키려고 하고 있다"며 "자신의 행위가 정당하고 정의인양 각색을 하고 국민 기만행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부선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해도 피해자는 자신이 아니라 이재명 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며 "그럼에도 부적절한 관계를 자신이 피해자인 양 여론화시키고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점 이야기를 거론했다"고 주장ㅇ했다.

단체는 공 작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단체는 "공지영씨 또한 사회적 위치가 있는 작가로서 직접 이재명을 만나 얘길 나누고 해결점과 타협점을 찾아야 하는데, 이걸 사회적으로 공론화시키며 시끄럽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중매체를 이용해 경기도민과 더 나아가서는 경기도지사의 공무에 차질을 주는 김부선과 공지영씨를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발 조치한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김부선과 공지영 작가의 통화 내용이 담긴 2분 가량의 음성 파일이 떠돌아 다녔다. 해당 파일에서 김부선은 "주요 부위에 동그란 점이 있다. 이거는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에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A 국회의원이 기자들에게 다 이야기를 했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에 공 작가는 "이게 대박이다. 다른 성추행 사건에서 여자가 승소할 때 이게 관건이다. 은밀한 부분의 특징. 이게 승소의 관건이고 이게 TV에 나가서 부선씨가 '신체의 특징 제 입으로 말해야 되는거냐'하면 게임은 끝나는 것이다"라고 받았다.

이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아주대병원 웰빙센터 1진찰실에서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로부터 검증을 받았다. 의료진은 "녹취록에서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라며 "동그란 점이나 레이저 흔적, 수술 봉합, 절제 흔적이 없다"고 밝혔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