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뚝섬자벌레, 유지비만 해마다 5억? 지역 애물단지로 전락

기사승인 2018.10.26  16:03:55

공유
ad38
ad48

2010년 서울시가 전망문화복합시설로 조성한 ‘뚝섬자벌레’가 제대로 관리되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뚝섬자벌레는 지상 4층으로 건축됐다. 길이는 240m, 높이 5~12m에 달해 최대 700명 가량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또 전망대, 옥외전시장이 있어 다양한 전시활동도 할 수 있는 곳이다. 때문에 예술인을 위한 기회의 공간의 목적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26일 헤럴드경제 보도에 따르면 약 150억원을 투자해 만든 뚝섬자벌레가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방문객 수는 해마다 줄어들어 매년 4~5억에 달하는 유지비를 충당하기도 버거운 상황이다.

서울시의 ‘뚝섬자벌레 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0년 개설당시 103만 5000명에 육박하던 방문객은 지난해 49만 6000명까지 떨어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