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10집 가수' 린 "정규 앨범, 요즘 시대에는 안 맞는것 같기도"

기사승인 2018.10.25  16:39:42

공유
ad38
ad48

가수 린이 정규 10집 앨범 발매 소감을 밝혔다.

25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가수 린의 정규 10집 앨범 '#10' 발매 기념 음감회가 진행됐다.

이날 린은 "정규 앨범을 안 내고 싶을 정도로 10집 작업이 힘들었다. 부담, 불안이 왔다. 내가 해왔던 그간의 세월들이 너무 무색해질 만큼 그때는 어떻게 했었나 싶었다"고 힘들었던 앨범 작업 과정을 전했다.

이어 "정규 앨범은 시대에도 안 맞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은 빨리빨리 소비되니까. 천천히 시간을 들고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10'은 린이 그동안 대중에게 들려줬던 노래들을 한데 모아 그의 음악적 전부를 담아낸 앨범이다. 린만의 색채가 고스란히 묻어있다. 린은 이번 앨범의 전곡 작사에 참여해 자신의 감성을 짙게 녹여냈다.

타이틀곡 '이별의 온도'는 린과 싱어송라이터 박새별의 공동작업으로 이루어진 정통 발라드 곡이다. 연인들의 사랑의 온도가 같은 호흡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는 쓸쓸함을 담고 있다. 린은 애절한 목소리로 미련과 후회, 슬픔, 그리움 등을 노래한다.

'이별의 온도' 외에도 '#10'에는 '노래뿐이라서', '별처럼', '두 마음에 빛이 나', '말해봐', '뻔한 노래', '너는, 책', '취한 밤', '엄마의 꿈' 등 총 10개의 곡이 들어 있다. 황성제와 하정호, 황찬희 작곡가 등이 참여했다.

한편 린의 신보 '#10'은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 제공=제이지엔터테인먼트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