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궁금한이야기Y’ 모자, 양말만 신고다니는 5살 아이의 비밀

기사승인 2018.10.25  15:50:39

공유
ad38
ad48

매일같이 서울의 거리를 배회하는 모자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26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는 신발을 신지 않은 아이의 외출, 그 뒤에 감춰진 모자의 안타까운 사연을 방송한다.

지난 8월 30일 한 제보자로부터 꼭 읽어달라는 당부의 말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제작진 앞으로 도착했다. 사진에는 5살 정도의 한 남자아이와 엄마로 보이는 여성의 뒷모습이 찍혀있었다.

평범해보이는 모자(母子) 사진은 서울의 한 거리에서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이 모자를 기억하는 한 목격자의 말에 따르면 두 사람의 거의 매일 동일한 시각에 찾아왔다. 그러나 수개월 동안 두 사람은 똑같은 옷을 입고다녀 사람들의 뇌리에 남았다. 특히 신발도 없이 양말만 신은 채 거리를 활보한 아이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아이엄마의 학대가 의심된다는 말도 나왔다. 실제 제작진은 비오는 날에도 양말만 신은 채 아이가 걸어다니는 것을 목격했다.

수소문 끝에 제작진은 모자가 사는 아파트에서 아이의 외할머니를 만날 수 있었다. 사진 속 딸의 모습을 알아본 그녀는 손자가 신발도 없이 다니는 사실은 금시초문이라며 의아해했다. 그리고 아이의 외할머니를 통해 마침내 아이엄마를 만날 수 있었다.

아이엄마는 아이가 신발을 신고 다니다가 다친 이후로 신발을 신지 않으려 해서, 양말만 신긴 채 데리고 나갔다고 주장했다. 대신에 아이의 발이 다치지 않도록 까치발을 들고 다니라고 교육했다는 그녀. 이 말이 과연 사실일까?

하지만 외할머니의 말은 달랐다. 아이의 외할머니는 아이엄마가 임신과 출산으로 산후우울증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남편과 이혼까지 하게되며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고 이후 방에 틀어박힌 채 자신만의 방식으로 육아를 해왔다는 것.

부모님의 동의하에 모자가 생활하는 방에 설치한 관찰카메라에는 믿기 어려운 장면들이 찍혀있었다. 아이를 잘 돌보던 엄마가 갑자기 아이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아이는 피하거나 두려워하는 기색조차 없었다.

충격적인 모습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엄마는 5살 아이에게 젖병으로 분유를 먹였고, 기저귀를 채워 생활하게 하는 등 납득하기 힘든 행동을 했다. 모자의 영상을 분석한 전문가들은 아이도 엄마도 시급히 치료를 받아야 할 상황이라며 우려했다. 이에 제작진은 우리는 아이의 친권자인 전 남편과 함께 그녀를 설득하기로 했다.

그리고 어렵게 성사된 아이 아빠와의 자리에서 그녀는 지난 세월 혼자 감당해온 속내를 힘겹게 털어놓았다. 그 안타까운 사연을 이번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들어본다.

사진=S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