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정신감정…국민청원 75만 역대최다 ‘심신미약 감형반대’

기사승인 2018.10.21  17:34:12

공유
ad38
ad48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피살사건 피의자가 22일 정신감정을 받기 위해 치료감호소로 옮겨질 예정인 가운데 그를 엄벌에 처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서경찰서는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모(30)씨를 이날 오전 충남 공주 반포면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해 길게는 1개월 동안 정신감정을 받게 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김씨는 감정유치 상태로 치료감호소에서 의사나 전문가의 감정을 거쳐 정신 상태가 어떤지 판단 받게 된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 한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혹하게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일각에서는 현장 폐쇄회로(CC)TV에 김 씨의 동생이 아르바이트생의 팔을 붙잡아 범행을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동생을 공범으로 입건하지 않은 경찰 대응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CCTV 화면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했을 때 동생이 범행을 공모하거나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한편 김 씨가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달 17일 '심신미약을 이유로 가벼운 처벌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고, 현재까지 무려 75만여 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우울증 약을 처방받고 함부로 범죄를 저지를 수도 있다.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되거나 집행유예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글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생긴 이래 현재까지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했으며 마감까지 20일 넘게 남아 인원은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