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강서구 PC방 살인' 국감서도 화제, 경찰청장 "피의자 동생 공범 아닐것"

기사승인 2018.10.19  07:13:36

공유
ad38
ad48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지방경찰청(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질의하는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날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해당 사건의 초동 대응을 지적하며 "단순히 싸움만 말리고 돌아갔는데 격리든 귀가조치든 대책이 있었어야 하는 게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신고 받고 현장에 갔을 때는 격렬하게 싸우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PC방 직원이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단순한 말싸움을 하고 있었다"며 "1·2차 신고가 있었는데 1차 신고는 PC방 자리 문제로 직원과 시비를 붙은 것이었고 급박하지 않은 상태에서 종결됐다"며 "그 이후 피의자가 집에 갔다가 흉기를 들고 돌아오면서 다시 2차 신고가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피의자의 동생이 공범이라는 설에 대해서는 "현장에 있던 피의자 동생을 공범으로 보기 어렵다"면서도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공범 여부를 면밀하게 살펴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왜 자꾸 수사 첫 단계부터 공개되는지 의아하다"며 "종결될 때까진 비공개여야 하고 예외인 경우는 재범 우려가 인정될 때다"라고 수사 상황이 언론에 너무 쉽게 공개되는 점을 지적했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