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정인선에 정보원 돼달라 부탁..."킹스백서 계속 일해 줘요"

기사승인 2018.10.18  22:29:23

공유
ad38
ad48

정인선이 임세미의 손을 잡았다.

 

18일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고애린(정인선)이 킹스백에서 계속 근무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유지연(임세미)은 고애린이 자신들의 정체를 알게 되자 당장 그녀를 자르려했다. 하지만, 김본(소지섭)과 애린이 나누던 이야기에서 J인터네셔널에 관한 정보를 듣고 생각을 바궜다.

다음날 유지연은 고애린을 카페에서 만났다. 고애린은 “저 자르려고 이런 것 사주시는 거면 괜찮아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지연은 "킹스백에서 계속 일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신 문 실장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달라. 그리고 앞으로 내 정보원으로도 일해달라"고 조건을 내걸었다.

문 실장과 관련된 일은 김본이 유지연에게 감추고 있는 사실이기도 하다. 과연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내 뒤에 테리우스’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