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엄마 나 왔어' 신이 남동생, 누나 향한 감사 눈물..."누나는 제2의 엄마, 늘 고맙다"

기사승인 2018.10.18  21:46:23

공유
ad38
ad48

‘엄마 나 왔어’ 신이가 남동생과 화해를 하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tvN 캡처

18일 저녁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는 부모와 다시 살아보는 신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이와 남동생은 장을 보러 갔다. 차 안에서 남동생은 말을 걸려고 했지만, 신이는 별 말이 없었다. 그 모습을 보던 패널들은 놀랐다. 남동생은 "(누나와의 외출은) 34년 만에 처음이다. 아까 가면서 산만 보고 갔다. 누나 안 봤다. 다시는 둘이서 안 갈 거 같다. 아직까진 많이 무섭다"라고 털어놨다.

장을 보고 돌아온 신이 동생은 "체할 거 같다"라고 하고는 바로 침대에 누웠다. 신이는 "잠깐 갔다 왔는데 왜?"라고 흥분했다. 홍석천은 "근호(신이 남동생) 귀엽다"라고 말했다. 이에 남희석은 "형 안 돼. 유부남이야"라고 말려 폭소를 이끌어냈다.

신이와 남동생은 눈을 마주치는 화해의 시간을 보내려 했다. 신이가 옆으로 가자 남동생은 "안 할래. 체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가족들이 5만 원을 준다고 하자 눈빛 교환 시간이 준비됐다. 신이는 "3초 지나고 친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남동생은 "못 볼 거 같은데"라고 걱정했다. 남매는 꾹 참으며 3초 눈빛 교환을 하고는 포옹으로 마무리했다.

눈빛을 교환하고 나서 남동생은 갑자기 눈물을 보였다. 신이 역시 울컥했다. 남동생은 "누나가 힘들어도 힘든 내색을 한 적 없다. 제2의 엄마처럼 대학교도 보내주고 늘 항상 고맙다"라고 털어놨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