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궁금한이야기Y’ SNS로 42년 만에 가족상봉? 십자가 문신에 숨겨진 비밀

기사승인 2018.10.18  16:37:31

공유
ad38
ad48

SNS로 이어진 기막힌 인연이 공개된다.

19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는 애타게 가족을 찾는 사라 존스 씨의 슬프로 감동적인 한국방문이 그려진다.

(사진=SBS '궁금한이야기Y')

태훈 씨 형제의 팔에는 아주 오래전 새겨진 선명하고도 기묘한 문신이 있다. 십자가 아래 점 네 개가 나란히 찍혀있는 문양의 문신. 문신을 새긴 사람이 바로 이들 형제의 아버지였다.

형제가 열 살도 채 되기 전에 아버지가 새긴 기묘한 문신. 그런데 얼마 전 태훈 씨는 SNS에 올라온 한 장의 사진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미국에 사는 한 여성이 올린 사진 속에서 형제와 똑같은 문양의 문신을 발견한 것.

42년 전 이 문신을 팔에 새긴 사람은 모두 네 명이었다. 홀로 삼 남매를 키우던 아버지가 어려운 가정 형편 탓에 삼남매를 보육원에 맡길 수밖에 없었고, 가족이 흩어질 상황에 놓이자 그들만 알 수 있는 표식을 몸에 새겼다. 십자가 아래 네 개의 점이 바로 아버지와 태훈 씨 형제, 그리고 막내 여동생 현경 씨를 의미했다.

막내 여동생 현경 씨가 두 살 때 미국으로 입양되며 가족은 생이별했다. 그렇게 42년의 세월이 지난 SNS에서 발견한 똑같은 문신의 여성. 과연 그녀가 태훈 씨의 막내 여동생 현경 씨인 걸까?

사진 속 주인공은 미국의 한 도시에 사는 45살의 사라 존스 씨. 그녀는 두 살 때 한국에서 입양되었다고 했다. 변호사이자 IT 회사 CEO로 성공한 그녀는 뒤늦게 친부모를 찾고 싶었지만, 그녀가 알고 있던 입양 전 정보로는 쉽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누군가는 이 특이한 문신을 기억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마지막 기대로 SNS에 사진을 올렸다. 서로 연락이 닿은 태훈 씨 형제와 사라 존스 씨는 곧장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검사결과 가족 관계가 아니라는 진단을 받았다.

42년 전 헤어진 가족과 만남을 그토록 고대했던 사라 존스 씨와 두 형제. 같은 문신이 있음에도 유전자가 맞지 않은 이들에게는 과연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19일 금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