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뷰] '완벽한 타인' 이서진 "송하윤과 진한 스킨십 촬영...너무 야해서 편집"

기사승인 2018.10.17  15:27:55

공유
ad38
ad48

'완벽한 타인' 이서진이 송하윤과의 부부 연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늘(17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는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주연 이서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그는 레스토랑 사장 준모 역을 맡아 세경 역의 배우 송하윤과 신혼부부 케미를 완벽 소화하며 극 전반의 웃음과 긴장감을 이끌어 나갔다.

이날 이서진은 송하윤과의 호흡이 어땠는지에 대한 질문에 "송하윤과 나이차이가 많이 나 걱정된다. 드라마 ‘결혼계약’에서 유이와도 나이차 때문에 욕을 많이 먹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서진은 "나이차가 많은 역할이 부담스럽지는 않냐고들 많이 물어보시는데, 사실 내 입장에선 힘들게 없다"며 "오히려 나이차가 나면 후배들이 더 잘 맞춰줘서 편하다"고 밝혔다.

극 중 준모와 세경은 19금 대사와 '닭살' 애정 행각을 선보인다. 이에 이서진은 “차타고 함께 이동하는 신에서 ‘또 하고 싶다’는 얘기를 한다. 거기서 알 수 있다시피 그 전에 집에서 둘이 무슨 일이 있었다"며 "진한 스킨십 장면을 촬영했는데 감독이 ‘너무 야하다’고 편집했다"고 아쉽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어 “둘의 대화도 원래 수위가 더 센 말들이 많았는데, 일부러 조금 수위가 낮은 말들로 편집했더라. 편집한 게 그정도다”라며 웃어보였다.

한편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