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광화문연가’ 김호영 “젠더프리 캐스팅, 각자의 무기 만날 수 있을 것”

기사승인 2018.10.17  15:02:51

공유
ad38
ad48

김호영이 월하 역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17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뮤지컬 ‘광화문 연가’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파격적인 ‘젠더프리’ 캐스팅으로 화제가 된 월하 역에는 올해 구원영, 이석훈, 김호영이 임하게 됐다.

(사진=싱글리스트DB)

연출가 이지나는 “무거운 작품을 쉬어갈 수 있게 하는 캐릭터가 사랑의 중매꾼 월하다”라며 “실제 존재하지 않는 큐피트 같은 의미가 있다. 관념적인 캐릭터의 젠더가 갈릴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고, 이 아이디어를 받아주셔서 시도하게 됐다”라고 월하의 젠더프리 캐스팅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호영은 이에 대해 “오늘 제 의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젠더가 중요하지 않다. 각자 갖고 있는 무기를 하나씩 꺼내들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동의했다. 아울러 ‘월하’를 소화하는데 어려운 점으로 “아무래도 주크박스 뮤지컬이라는 것이 보시는 분들은 아는 노래가 많이 나오니까 편하게 관람하실 수 있지만,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어떻게 이 노래를 드라마와 잘 연결시켜 부를 수 있을까가 고민이다”라고 밝혔다.

또 “사건이 벌어질때, 또 다른 등장 인물이 나올때 대부분 장면들을 열어주는 역할을 월하가 많이 한다”라며 “어떻게 하면 관객들에게 잘 연결해줄 수 있을까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마당놀이 스타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