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곡성' 손나은 "영화 세트장서 귀신 목격...아직도 소름 돋아"

기사승인 2018.10.17  11:29:17

공유
ad38
ad48

‘여곡성’ 손나은이 영화 현장에서 귀신을 목격한 사실을 밝혔다.

 

오늘(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과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을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를 담고 있다. 1986년 대한민국을 공포에 떨게 만들며 지금까지도 공포영화의 바이블로 불리는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 침체기에 빠진 국산 호러무비의 재도약을 노린다.

이날 손나은은 "촬영 전 씻으러 방에 들어갔는데, 현관등 센서등이 켜지더라"며 "문 쪽을 봤는데 누가 지켜보고 있더라. 깜깜해서 실루엣만 보였는데 남자였다. 저는 매니저인줄 알고 이야기를 하려했는데 문이 다시 닫히더라"고 말했다.

이어 "머리를 다 말린 후 밑에 내려가서 매니저에게 '아까 왔었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차에서 자고 있었다’고 하더라. 생각해보니까 문도 잠겨 있고 제가 키를 갖고 있었는데 문이 어떻게 열렸는지 모르겠다. 소름이 돋는다"고 전했다.

이에 서영희는 "나도 똑같은 시간에 샤워를 하고 있었다. 바깥에서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나더라. 누군가가 들어왔다면 물소리를 듣고 나가겠지 싶어서 그냥 씻었다. 알고 보니 (손)나은이도 똑같은 시간에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레전드 공포의 귀환, 한국형 공포의 역사를 다시 쓸 영화 ‘여곡성’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