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여곡성' 서영희, 오랜만에 공포영화 복귀..."진정한 공포에 눈떴다"

기사승인 2018.10.17  11:15:15

공유
ad38
ad48

‘여곡성’ 서영희가 오랜만에 서늘한 호러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오늘(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여곡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과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을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를 담고 있다. 1986년 대한민국을 공포에 떨게 만들며 지금까지도 공포영화의 바이블로 불리는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 침체기에 빠진 국산 호러무비의 재도약을 노린다.

이날 서영희는 “꽤 오랜만에 공포영화를 찍었다”고 호러퀸의 귀환을 알렸다. 이어 “그런데 사실 개인적으로 공포영화를 많이 즐기는 편은 아니다. 그런데 이번 ‘여곡성’을 통해 진정한 공포에 눈을 떴다. 그간 내가 생각했던 공포가 전부는 아니었던 것 같다”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이어 “그 동안은 남들에게 당하는 역할, 피해를 받는 역할이었는데 이번에는 누군가를 해치는 캐릭터를 맡았다. 나름 결이 다르다고 생각해서 더 큰 공포를 전해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전드 공포의 귀환, 한국형 공포의 역사를 다시 쓸 영화 ‘여곡성’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