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작 전부터 난항…18일 서울택시 7만대 운행 중단

기사승인 2018.10.16  18:05:51

공유
ad38
ad48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대해 택시업계가 집단 반발했다.

16일 서울개인택시조합이 조합원들에게 “전국 택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이달 18일 전국 택시의 차량 운행중단을 결의했다. 카카오 카풀 앱 불법 자가용영업을 저지하고 택시 생존권 사수를 위해 광화문에 집결하자”라는 공지를 전달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모빌리티 본사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

따라서 7만대에 달하는 서울 택시도 오는 18일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 참가하겠다고 밝혔다.

같은날 카카오모빌리티가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 카풀 운전자 모집공고를 내면서 이같은 사태가 촉발됐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카카오 카풀 서비스가 시작되면 개인택시 면허가격이 대폭 하락하고, 택시 산업이 몰락할 것이라는데 우려의 목소리를 모았다.

차순선 서울개인택시조합이사장은 “카풀 서비스가 24시간 도입되면 과연 택시가 필요하겠느냐”라며 “정부가 '신성장산업 육성'이라는 말을 아무 분야에나 가져다가 쓰지 말고 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길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택시 이익단체는 이날 '택시업계에 비수 꽂는 카카오모빌리티를 강력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단체 행동을 예고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