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포맘카페, 비난 여론 들끓자 카페 가입 차단 "회원가입 불가 기간"

기사승인 2018.10.16  14:51:00

공유
ad38
ad48

아동학대 의심을 받고 한 김포 맘카페(온라인 커뮤니티)에 신상이 공개된 30대 교사가 투신해 사망한 것이 알려진 가운데 해당 온라인 카페가 회원가입을 막았다.

사진=해당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지난 1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앞서 13일 오전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해당 아파트 CCTV 등을 확인한 결과 A씨는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투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곁에서는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 됐으면 좋겠다.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발견됐다.

A씨는 이달 11일 인천의 한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에서 어린이집 원생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된 바 있다. 신고가 접수된 후 원생 B의 이모 C씨는 김포 지역 맘카페(지역 학부모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이 학대 현장을 목격한 것처럼 글을 게재하며 어린이집의 실명을 공개했다. 당시 신고 건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였다.

이후 A씨의 신상까지 드러나며 비난은 거세졌고, A씨는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에 이르렀다.

A씨의 투신이 알려지며 김포맘카페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카페를 폐쇄하거나 A씨의 신상을 유출한 이를 색출해 처벌하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카페 관리자는 16일 "회원가입불가 기간입니다"라고 공지한 후 카페 가입을 차단했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