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크리에이터 전성시대] ‘다시봄’ 김봄 “두려워하지 말고 일단 시작해보는 거죠” ①

기사승인 2018.10.16  13:36:11

공유
ad38
ad48

최근 누구나 방송을 할 수 있는 1인 미디어 시대가 열리면서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1순위로 크리에이터가 이름을 올렸다. 1인 미디어에 도전하는 모두가 유명 크리에이터에 이름을 올릴 수 없지만 학벌에 구애받지 않고 열정과 능력으로 가능성에 따라 얼마든지 길이 열려 있다는 점에서 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김봄 '다시봄' 유튜브)


청년실업이 장기화되면서 취직에 연연하기보다, 스스로의 꿈을 펼치기 위해 1인 미디어로 사업의 날개를 펼친 청년들이 있다. 발빠르게 변화하는 산업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있는 이들을 만나봤다.

 

‘다시봄’ 유튜브 크리에이터 김봄

한국방송예술교육진흥원(한예진)에 재학중인 김봄은‘다시봄’이라는 유튜브 개인채널을 8개월째 운영하고 있다. 디자인을 2년간 공부하다가 한예진에 편입해 체계적인 교육을 받고 현재는 인기 스타로 활동하고 있다.

김봄은 “저는 일상과 패션을 주제로 영상을 만들고 있다. 디자인과 영상을 전공하다 보니 옷에 관심도 많고 쇼핑을 좋아해서, 제가 잘하는 분야를 영상콘텐츠에 녹여 유튜브 영상을 만든다”라며 “기획할 때 제 콘텐츠에서 많이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기획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그러다보면 콘텐츠를 기획할 때 수월한 면도 있고 보여지는 부분에서도 혼동이 없이 제 캐릭터를 만들어 갈 수 있는 것 같다. 그렇게 방향을 정확히 하다 보면 개인 채널의 목적성이 뚜렷해지는 것 같다. 그로 인해 관련된 제품 협찬이나 광고의뢰가 들어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콘텐츠 제작 중인 김봄의 모습)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영상에 대한 체계적인 학습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한예진에서 1학년 때 영상 편집 프로그램인 프리미어 실습수업을 듣고, 현재까지 프리미어라는 프로그램으로 영상을 편집중이다. 그리고 실제로 제가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이유도 강의를 듣다 시작하게 되었는데, 수업 중 교수님이 ‘요즘 TV만 보는 사람 없죠? 앞으로는 나 자신이 미디어가 되는 시대입니다’라는 말을 하시는 걸 듣고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시작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또 “제 주변에서도 유튜브 시작하면 어떤지, 어떻게 하는 건지, 편집은 어렵지 않냐 등 많이들 물어보는데, 전 일단 그냥 시작 하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고민할 때 누군가는 시작하고 먼저 자신이 생각한 콘텐츠를 올릴 수도 있다. 두려워하지 말고 일단 스타트 를 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②에 이어집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