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백종원, 국정감사서 “외식업 겁 없이 뛰어들어...‘골목식당’ 준비 없으면 하지 말란 방송”

기사승인 2018.10.13  00:04:24

공유
ad38
ad48

외식사업가 겸 방송인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국정감사에서 풍성한 말잔치를 만들어냈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백종원은 국내 외식업계 문제점과 해결책에 대해 솔직한 발언을 이어갔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백 대표는 국내 프랜차이즈의 문제점으로 “인구당 매장 수가 너무 과도하다”며 “감히 말씀드리면 우리나라 같은 경우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신고만 하면 쉽게 식당을 오픈할 수 있다 보니 너무 준비성 없이 겁 없이 뛰어든다. 제가 ‘골목식당’이라는 방송을 하는데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는 거라고 오해하신다. ‘준비 없으면 하지 마세요’라는 뜻”이라며 “어쩔 수 없이 오픈한 분들은 잘못된 부분을 고쳐서 지금보다 상황이 나아질 수 있는 것 아니냐는 희망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제가 음식장사를 시작한 지 20년이 좀 넘었지만 전과 비교하면 이번 정부가 많은 관심을 가져준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여러 가지 자영업자를 위한 대비책에 대해 하루아침에 되냐 안 되냐를 판단할 수 없다. 여러 시도를 해봐서 통하는 게 어떤 것인지를 찾아내야 하는데 시간이 해결해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분들한테는 죄송한 이야기지만 시장원리를 따라 도태될 수밖에 없는 자영업자는 도태도 돼야 한다. 시장보다 너무 포화상태”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호텔업에 진출한 것을 두고 말이 많다”고 지적하자 그는 “호텔은 단순히 개인적인 욕심이었다”며 “호텔에는 왜 한식당이 없어야 하고, 호텔에 있는 한식당은 10만~20만원대 가격으로 비싸야 하나. 거기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음식점 하는 놈이 호텔까지 진출한다’고 오해하시는데 사실 저는 옛날부터 왜 호텔 안에는 비싼 외국 음식점이 있어야 하나‘라는 불만 때문에 시작했다”며 “호텔 안에 저렴한 음식점들이 있으면 호텔에 묵는 사람들도 도움이 될 것이고 호텔에 대한 거부감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