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청설' 이중계약 수입논란 갈등 해소..."원만하게 협의"

기사승인 2018.10.12  14:25:48

공유
ad38
ad48

영화사 오드, 영화사 진진, 영화수입배급사협회(이하 협회) 측이 영화 '청설'의 이중계약 수입 논란을 원만한 합의로 매조지었다.

 

협회와 오드, 진진은 12일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두 차례 만남을 갖고 '청설'과 관련해 다음과 같이 협의했다"라며 협의 내용을 밝혔다.

협회 측은 "오드는 진진으로부터 이미 계약된 서류가 있다는 공문을 받았지만, 진진을 상대로 좀 더 적극적으로 확인하지 못하고 대만회사와 진진과의 기계약이 취소되었다는 내용만을 수차례 확인, 계약을 추진한 점에 관하여 진진에게 사과하였고 진진은 오드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진진은 '청설' 기계약에 대하여 AFMA arbitration통하여 대만회사 鼎立娛樂 TRIGRAM FILMS/華台創意 ARCHETYPE CREATIVE을 상대로 중재판정을 진행하기로 했다"라며 "협회는 대만회사의 이중계약 정황을 확인한 부분에 대해서, 두 회사의 분쟁상황을 성명서를 발표하기 전에 사전에 충분히 중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이번을 계기로 협회의 설립 취지이기도 한 '국내외에서의 불필요한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극장 및 디지털 시장에서의 공정한 유통환경 조성'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만영화 '청설' 수입 계약건과 관련해 영화사 오드와 영화사 진진이 의견 대립을 벌이며 이중계약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이번 협의를 통해 두 회사는 물론, 계약을 진행한 대만 회사가 얽힌 문제를 풀고 입장을 발표한 만큼, ‘청설’은 예정대로 국내 극장가에 걸릴 예정이다.

 

‣ 영화 '청설' 수입논란 협의 공식 입장문

영화수입배급사협회("협회"), 영화사 오드("오드") 그리고 영화사 진진("진진")은 두 차례 만남을 갖고 영화 <청설>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원만하게 협의하였습니다.

- 다 음 -

0. 오드는 진진으로부터 이미 계약된 서류가 있다는 공문을 받았지만, 진진을 상대로 좀 더 적극적으로 확인하지 못하고 대만회사와 진진과의 기계약이 취소되었다는 내용만을 수차례 확인, 계약을 추진한 점에 관하여 진진에게 사과하였고 진진은 오드의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하였습니다.

0. 진진은 ‘ 청설’ 기계약에 대하여 AFMA arbitration통하여 대만회사 鼎立娛樂 TRIGRAM FILMS/華台創意 ARCHETYPE CREATIVE을 상대로 중재판정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0. 협회는 대만회사의 이중계약 정황을 확인한 부분에 대해서, 두 회사의 분쟁상황을 성명서를 발표하기 전에 사전에 충분히 중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이번을 계기로 협회의 설립 취지이기도 한 '국내외에서의 불필요한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극장 및 디지털 시장에서의 공정한 유통환경 조성'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입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