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대장금이 보고있다' 유리-신동욱, 칼국수X삼겹살 먹방..."응원해주고 싶은 맛"

기사승인 2018.10.12  00:40:44

공유
ad38
ad48

‘대장금이 보고있다’ 신동욱과 유리가 삼겹살과 국수를 먹었다.

 

사진=MBC '대장금이 보고있다' 캡처

11일 방송된 MBC '대장금이 보고있다' 2화에서는 함께 식사를 하는 신동욱과 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산해(신동욱)와 복승아(유리)는 영업팀의 팀장과 신입사원으로 만났다. 전날 묘한 인연으로 마주했던 둘은 다시 만나게 된 것. 승아는 산해가 들어오자 "신입사원 복승아 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산해는 "복승아!"라며 놀랐다. 이에 승아는 "미친 탬버린?"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에어로빅 센터 영업에서 위기를 기회로 바꿔 계약을 따냈고 식사를 하러갔다. 산해는 "세상에 음식은 두 가지로 나뉜다. 이 곳은 내 먹킷 리스트 중 하나였던 맛집"이라고 말하며 주변을 탐색, 한 칼국수 집에 들어갔다.

칼국수 맛집인줄 알았지만 한산해는 삼겹살을 주문, 칼국수와 함께 묘한 조합으로 식사를 시작했다.

승아는 "고기랑 칼국수라니 정말 안어울린다 생각했는데 한혜진과 전현무가 사귄다니 안 어울린다 싶었는데 막상 만나는 모습 보니 어울려서 결혼까지 응원해주고 싶은 그런 맛이랄까"라고 감탄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