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내 뒤에 테리우스' 정인선, 소지섭 절도 전과범 오해..."왕정남씨?"

기사승인 2018.10.11  23:11:32

공유
ad38
ad48

정인선이 소지섭을 전과범으로 오해했다.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캡처

11일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고애린(정인선)이 전직 블랙요원 김본(소지섭)을 전과범으로 오해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용태(손호준)는 김본과 고애린을 사이에 두고 기싸움을 벌였다. 그러면서 “촉이 왔다”며 자신의 수하에게 김본의 뒷조사를 시켰다. 그리고 곧 그의 손엔 김본의 뒷조사 결과가 들렸고, 곧장 고애린을 찾아갔다.

고애린을 찾아간 진용태는 김본의 본명은 왕정남이며 절도 전과도 있다고 밝혔다. 이 서류를 확인한 고애린은 충격 받았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본씨가 그럴 일 없다”고 애써 스스로 변명해주던 애린. 하지만 집에서 기다리던 김본이 선물이라며 킹스백의 가방을 선물로 주자 혼란스러워졌다. 그 가방은 앞서 “도둑 맞았다”고 들었기 때문이다.

이에 애린은 돌아 나가던 본에게 “왕정남씨?”라고 물었고, 본은 돌아봤다. 이어 킹스백 사장인 유지연에게 전화가 왔고 그녀가 “야 너 왜 안와 애린씨 퇴근한지가 언젠데”라고 외치는 것을 듣고 그의 정체를 의심하게 됐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