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대한항공 승무원, 국감서 女승무원 복장 문제 발언 "유니폼 성 상품화"

기사승인 2018.10.11  21:34:00

공유
ad38
ad48

대한항공 승무원이 항공사 여성 승무원의 복장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서 대한항공 승무원인 유은정씨가 참고인으로 참석,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의 항공사 부당노동행위 관련 질의에 대한힝공 승무원 복장에 대한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은 11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감에서 부적절한 여성 승무원의 복장 문제를 지적하며 대한항공 여성 승무원 유은정씨를 참고인으로 출석시켰다. 유니폼을 입고 나온 유씨는 "몸매가 드러난 유니폼 디자인이 성 상품화된 이미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유씨는 "안전업무를 담당하는 데 유니폼으로 전혀 맞지 않다"며 "이런 유니폼 특성 때문에 성희롱·성추행과 몰래카메라 촬영 사례까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승객의 짐을 올리고 바쁘게 일하다 보면 앞 단추가 풀어지거나 블라우스가 올라가서 허리 살이 보이는 위험한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유씨는 "대한항공의 경우 바지 착용의 규제는 없지만 바지마저도 너무 밝고 타이트 하다"며 "팬티 라인까지 다 보이는 재질로 돼 있다. 생리대를 착용하면 라인까지 보이고 생리혈까지 비치게 돼 있어 민망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상돈 의원은 "승무원들의 복장이 불편하다는 여론이 오래전부터 있었는데 도대체 사측에서는 알고 있는지 모르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당사 승무원 유니폼은 기능성 및 활동성을 고려해서 제작했다. 또한, 승무원의 편의를 위해 바지와 치마를 선택할 수 있도록 운영 중"이라며 "구두 등 미흡한 부분은 이미 개선했고 승무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앞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