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순례 "에이즈 발병 원인은 동성애"...국정감사 2시간 파행

기사승인 2018.10.11  21:49:46

공유
ad38
ad48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에이즈 발병 원인을 동성애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에서 에이즈 논란이 일며 감사가 2시간 파행했다. 

이날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게 '바텀알바'를 언급하며 "청소년들이 용돈 벌고 싶어서 아무것도 모르고 성인들에게 몸을 팔고 있다. 이거 (청소년들에게) 알려주셔야 하는거 아니냐. 에이즈 예방법으로 콘돔만 단순 권고 말고 국민에게 10대에게 어떤 권고를 알려주셨냐"고 물었다.

이어 김순례 의원은 "일년에 한 20명씩 군대에서 에이즈 감염이 된다는 것 알고 있느냐. 군대에 가서 강압적으로 성기접촉을 하고 에이즈에 걸려서 나온다는 사실을 방기하겠냐"며 에이즈의 원인을 동성애로 꼽았다.

이에 정 본부장은 "전파경로와 예상수칙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순례 의원은 "동성애자, 성소수자 이런 분들이 항문섹스나 바텀섹스를 많이 한다. 문자화 해서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 넣거나 모든 것을 다 개방하고 알려주고 있냐.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김순례 의원은 보건복지부 자료 문구를 정 본부장에게 따라 읽으라고 시켰다. 한국의 경우 에이즈 감염자의 91.7%가 남성이며 99%가 성관계로 인해 전파된다는 내용이었다.

정 본부장이 해당 문구를 따라 읽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다른 여당 의원들은 "시킨다고 그대로 읽느냐"며 "뭐 하시는거냐"고 김순례 의원에게 소리쳤다.

김순례 의원은 "인정을 안 하지 않느냐"며 받아쳤고, 국감장은 여야 의원들의 항의로 아수라장이 됐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