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열두밤' 예수정 "로맨스는 하룻밤으로 충분해"

기사승인 2018.10.11  12:21:01

공유
ad38
ad48

예수정이 '열두밤'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5층 아모리스홀에서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 제작 채널A)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아나운서 김태욱의 진행으로 정헌수 감독, 배우 한승연, 신현수, 장현성, 예수정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 분)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 분)의 여행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예수정은 자신이 분한 이리 역에 대해 "작은 예쁜 동네 사진관 주인이자 전직 사진작가다. 유경과 현오의 중요한 장소가 되는 곳이다"고 설명했다.

또 예수정은 '열두밤'처럼 여행에서의 로맨스를 겪어본 적 있냐는 물음에 "여행은 불확실하고 낯설고 떨리는 것 같다. 아주 젊었을 때도 사람에 대한 기대는 안했던 것 같다"며 "소리든 장소든 사람이든 정해져 있지 않은 것에 대한 기대감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로맨스를 이야기하자면 로맨스는 하룻밤으로도 충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채널A 제공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