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프리스트’ 박용우X연우진X정유미, 메디컬 엑소시즘 출사표#충무로제작진#명품배우#휴머니즘

기사승인 2018.10.11  10:40:17

공유
ad38
ad48

장르물의 명가 OCN이 새 오리지널 ‘프리스트’로 메디컬 엑소시즘의 출사표를 던졌다.

2018년 한 해 동안 ‘작은 신의 아이들’, ‘미스트리스’, ‘라이프 온 마스’, ‘보이스2’ 등 특색 있는 웰메이드 장르물로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성공을 이어가고 있는 OCN이 메디컬 엑소시즘으로 연말을 장식한다.

(사진=OCN)

그간 우리나라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메디컬’과 ‘엑소시즘’ 장르의 결합으로 탄생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6부작)이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11월 17일 첫 방송 예정인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첫 티저 영상에서 등장한 “결코 오지 말아야 할 것이 돌아왔다”는 카피 문구처럼 세상을 덮친 악으로부터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특별한 공조의 중심에 선 ‘프리스트’ 3인방은 신념을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오수민(연우진), 생명을 지키려는 의사 함은호(정유미), 모두를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문기선(박용우)이다. 간략한 설명만으로도 확연히 다른 캐릭터성을 지닌 주요 인물들의 서사가 거미줄처럼 촘촘하게 엮여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로 탄생할 예정이라는 후문.

각각 첫 엑소시스트와 의사로의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연우진, 정유미, 박용우의 탄탄한 주연 라인업과 영화 ‘국가대표2’의 김종현 감독을 중심으로 모인 충무로 제작진의 만남이 오는 11월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계자는 “11월 17일 첫 방송 예정인 ‘프리스트’는 공포와 의학의 절묘한 조화를 바탕으로 생명을 지키는 휴머니즘이 살아있는 드라마”라고 귀띔하며, “OCN 장르물의 명맥을 이을 ‘프리스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프리스트’는 영화 ‘국가대표2’, ‘슈퍼스타 감사용’의 김종현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예 문만세 작가가 집필한다. 또한, 연출, 촬영, 조명, 음악, 미술, VFX, 안무 등을 꽉 채우는 충무로 제작진들의 만남으로 영화를 뛰어넘는 리얼한 비주얼과 스케일을 선보일 작품으로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프리스트’, ‘플레이어’ 후속으로 11월 17일 OCN 첫 방송.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