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호날두 측, 성폭행 의혹에 “합의된 성관계”…비밀 유지 조건으로 4억

기사승인 2018.10.11  10:18:46

공유
ad38
ad48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스포츠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측이 다시 한번 강하게 이를 부인했다.

10일(현지시간) 호날두의 변호사 크리스티안센이 성명을 통해 “성폭행이 아닌 합의된 성관계였다”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EPA)

또 “의구심을 없애기 위해 말하자면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있었던 일은 완전히 합의하에 있었던 이루어졌다는 것이 호날두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모델 출신의 캐스린 마요르가는 지난 2009년 라스베이거스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호날두가 자신을 호텔 방에서 성폭행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독일 주간지 슈피겔의 보도를 통해 세상에 드러났다.

이후 마요르가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 상태다.

최초 보도 직후 호날두 측은 가짜 뉴스라고 성폭행 의혹에 강력하게 반박했다. 본인 역시 트위터를 통해 “성폭행은 나와 내가 믿는 모든 것을 거스르는 끔찍한 범죄”라고 전했다.

호날두의 변호사는 성폭행 의혹 관련 보도들이 로펌 등에서 해커가 훔쳐 판 문서를 바탕으로 한 것이라며 “완전히 날조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호날두와 마요르가가 비밀 유지 합의를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이 조건으로 마요르가는 약 37만 5천 달러(약 4억 2천만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