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불타는 청춘’ 새 친구 '김혜림' 합류에 최고 시청률 9.4%...동시간대 1위

기사승인 2018.10.10  08:38:42

공유
ad38
ad48

‘불타는 청춘’이 레전드 가수 김혜림의 새 친구 합류로 화요일밤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8.8%(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최고 시청률 9.4%로 전주 대비 각각 1.5%P, 1.2%P 상승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시청률도 4%를 돌파하며 실검에 오르기도 했다.

이 날은 강원도 홍천의 오래된 초가집 고택에서 청춘들의 가을 여행기가 펼쳐졌다. 코스모스가 잔뜩 핀 들판에서 김완선은 직접 섭외한 새 친구 김혜림과 반갑게 해후하며 30년 지기 절친을 소개했다.

김완선은 김혜림에게 “불청에서 누가 제일 보고싶었냐?”고 묻자 김혜림은 “'불타는 청춘'을 시청하면 김광규와 최성국이 나오는데 다른 분들은 아는데 두 분은 몰라. 내가 팬이야. 그러니까 나한텐 연예인이야”라고 답했다. 이에 김완선은 김광규를 직접 전화로 불러내고 그를 처음 본 혜림은 “나한테 웃음을 많이 주신 분이다. 꼭 뵙고 싶었다. 이렇게 한 컷에 잡히다니 영광이다 정말. 꿈에도 생각, 상상도 못 했다"고 고백해 설렘을 안겨주었다.

이어서 청춘들은 강경헌의 강원도 감자밥에 이연수가 가져온 꼬막 강정과 소라장으로 맛있는 점심 밥상을 차려놓고 새 친구를 맞았다. 특히, 새 친구가 누구일지 김완선이 힌트를 주자 박재홍은 몇 마디 음절로 한번에 ‘김혜림’을 알아 맞춰 ‘셜록홍즈’ 실력을 뽐냈다.

 

청춘들은 80-90년대 레전드 가수 김혜림을 새 친구로 환영하며 함께 밥을 먹으며, 서로의 친분과 출연 소감을 나눴다. 송은이가 최성국에게 학교 선배라고 소개하자 최성국은 직속 대선배인 김혜림에게 “앗! 선배님!”이라며 당황했다. 이어 그녀가 “불청에서 김광규와 최성국을 보고 싶어했다”는 말에 최성국은 “근데 왜 김광규 씨를 불러냈냐. 이해가 안갔다”며 서운함을 내비쳐 큰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다.

김혜림은 “너무 친한 친구 집에 초대받아 놀러 왔다가 멋진 친구들을 더 만난 기분”이라고 출연 소감을 깔끔하게 정리해 과거 명엠씨다운 녹슬지 않은 진행에 청춘들을 감탄케 했다. 이처럼 김혜림과 청춘들이 함께 한 훈훈한 점심은 9.4%의 최고의 1분을 장식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때 청춘들의 우상이었던 ‘김혜림’의 새 친구 합류로 ‘디디디’의 추억을 소환한 ‘불타는 청춘’은 오는 17일 밤 11시10분, 그녀의 사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