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PD수첩' 명성교회 800억 비밀이 뭐길래..."금고에 위험서류 多, 터지면 큰일"

기사승인 2018.10.10  07:24:18

공유
ad38
ad48

'PD수첩'이 명성교회의 800억 비자금 의혹에 관한 비밀을 추적했다.

  

사진=MBC 'PD수첩'

9일 MBC 'PD수첩'에서는 명성교회의 수장 김삼환 목사가 의혹을 산 800억의 비자금 비밀에 대해 보도,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날 'PD수첩'에서는 김삼환 목사가 명성교회 내 800억 가량의 비자금의 비밀을 간직했다고 주장하는 다수의 교인들이 등장했다.

심지어 김삼환 목사는 명성교회 내 독자적인 재정관리자로 A목사를 선임, 그에게 목회 대신 교회 내 부동산 관리만을 전담시켰다.

이에 대해 한 교인은 "A목사가 교회에 알려지지 않은 땅을 관리했다"고 설명했으며 다른 교인 역시 "A목사가 금고 내 보관하는 서류가 있었는데 '이거 터트리면 큰일 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삼환 목사의 800억 가량의 비자금에 대한 의혹과 비밀은 계속해서 눈덩이처럼 불어났으나 그는 자신의 자녀에게 이를 세습하려고 시도했다.

이어 일부 교인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세습식을 중단시키려고 했으나 명성교회 측에선 이들을 반역자로 몰아 머리채를 잡아뜯거나 폭언을 내뱉으며 쫓아냈다.

또한 이들은 'PD수첩' 측의 방문에 강하게 반발, 취재 중단을 요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