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PD수첩’ 명성교회 연간 헌금 400억 규모 “십자가 물려주는 세습?”

기사승인 2018.10.10  00:37:39

공유
ad38
ad48

명성교회의 세습과 비자금 의혹에 대한 지적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 수첩’에는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이 그려졌다.

(사진=MBC 'PD수첩')

김삼환 원로목사는 명성교회를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맡겼다. 이후 세습 목회를 철회하라는 거센 반발에 부딪히게 됐다. 한 신학도는 취임식에서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다 끌려나가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는 “십자가를 물려주는 거라고”라며 “지나가면서 소가 웃겠다는 생각이 솔직히 들어요”라며 연간 헌금 규모가 400억원에 달하는 명성교회 세습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거액의 현금이 오가는 교회에서는 자연스레 비자금에 대한 의혹도 불거져 나왔다. 명성교회의 한 장로는 “한 번도 회계법인에 맡겨본 적도 없고 제대로 재무제표를 만들어서 보고하는 게 아니라 가정집에서 헌금 출납부를 쓰지 않냐. 교회 재산이 뭐가 있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교인은 “명성교회가 저렇게 됐던 것도 그거를 큰 비밀, 암호 문서 보듯이 몇몇 소수의 의해서 불투명하게 진행됐기 때문에 이런 비자금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 거다”라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