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둥지탈출3' 이하얀 "둘째 딸 유라, 사명감 주면 잘한다"

기사승인 2018.10.09  21:31:10

공유
ad38
ad48

이하얀이 딸 유라와 함께 집 청소를 했다.

 

(사진=tvN '둥지탈출3' 캡처)

 

9일 오후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이하얀이 둘째 딸 유라와 청소부터 그릇 정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하얀은 자신이 아침 설거지를 하는 중 유라에 이불 정리를 요청했다. 유라는 바닥에 이불을 펼치고 칼 각을 잡으며 반듯하게 이불 정리를 마쳤다.

또 이하얀은 유라의 속옷 서랍을 열어 팬티 접는 법을 하나하나 알려줬고, 유라가 혼자 접는 모습을 보며 이하얀은 뿌듯해했다.

이후 이하얀은 이사 후 어깨 통증 때문에 미뤄뒀던 그릇 정리를 시작했고, 유라는 아이디어까지 내며 엄마의 정리를 도왔다. 

이하얀은 "유라는 본인이 해야 할 일보다는 사명감을 주면 엄청 잘한다. 학교에 가서 친구의 가방을 꼭 걸어줘야 한다고 말하면 그건 꼭 한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