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원조 로드숍’ 스킨푸드, 기업회생절차 신청 “해외경쟁력으로 경영정상화”

기사승인 2018.10.09  16:16:25

공유
ad38
ad48

‘1세대 로드숍’ 스킨푸드(대표 조윤호)가 기업경영 정상화를 위해 8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

사진=스킨푸드 제공

스킨푸드는 현재 현금 유동성 대비 과도한 채무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고유의 브랜드 이미지와 제품 경쟁력을 고려하면 계속 기업가치는 충분하다고 평가 받고 있다. 이에 채무를 조정하고 기업경영을 조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채권자 등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2004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 푸드 코스메틱 브랜드인 스킨푸드는 2010년 화장품 브랜드숍 중 매출순위 3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2015년 메르스와 2016년 사드 갈등으로 중국 관광객이 지속 감소하면서 시장의 침체국면과 공급 과잉을 겪었다.

여기에 ‘노세일’ 원칙 고수와 온라인 유통채널의 부족 등으로 매출 감소와 영업 손실이 누적됐다. 이에 2017년 말 기준 유동부채가 유동자산을 약 169억원 초과, 제품 공급과 유동성에 문제가 생기면서 회사 경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기업회생절차 개시신청이 인가될 경우 단기적으로는 스킨푸드가 보유한 해외사업권 중 일부를 매각해 단기 유동성을 확보해 재무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다. 스킨푸드는 현재 해외 19개국에 진출해 있다. 세계 최대 뷰티 유통기업 ‘세포라’의 유럽·중동 매장과 미국 최대 뷰티 유통업체 ‘얼타’에도 입점해 있어서 K뷰티의 성장과 더불어 지속적인 수요가 예상된다.

중국 사업의 경우 이미 중국위생허가(CFDA)를 800여건 보유하고 있어 내년 1월 중국 전자상거래법 개정안이 시행되면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일본 사업의 경우에도 현재 2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최근 일본 인기 패션 뷰티 쇼핑몰 ‘조조타운’에 한국 뷰티 브랜드 최초로 입점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온라인 직구시장 활성화에 대응해 디지털 커머스 부문을 보강하는 등 유통 채널을 보강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스킨푸드 측은 “회생 노력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제품 경쟁력, 국내 화장품 해외수출 호조 등 시장의 청신호를 기반으로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