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남지현, 키스 엔딩에 시청률 응답…분당 최고 11.0%

기사승인 2018.10.09  10:10:22

공유
ad38
ad48

아쓰남 도경수와 츤데레 남지현의 역대급 엔딩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연출 이종재/극본 노지설/제작 에이스토리)이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9.1%, 최고 11.0%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월화드라마 최강자 자리를 지켰다.
 


특히 돌고 돌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된 원득(도경수 분)과 홍심(남지현 분)의 애틋하고 설레는 입맞춤 엔딩이 분당 최고 11.0%까지 치솟았다.

tvN 타깃 남녀 2049 시청률은 평균 5.2%, 최고 6.3%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홍심은 그간 원득을 이용했다고 털어놨지만 “내 마음은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 대답하지 못했다. 자신이 누구인지를 알아야 하는 원득은 연씨(정해균 분)를 채근해 천우산에 올랐고 이곳에서 날아드는 화살의 환시를 봤다.

본인이 누구인지조차 단정짓지 못했지만 원득은 그간 홍심이 말해온 ‘원득’과의 추억이 혹시 다른이와의 것일까 질투를 하기 시작했다. 이에 ”내가 끝을 내기 전까진 너는 내 여인이고 나는 네 낭군이다“라며 혼인을 끝낼 생각이 없음을 밝혔다.

정제윤(김선호 분)은 현감으로 원득이 사는 마을에 오게 됐지만 안면소실증으로 그를 알아보지 못하는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여기에 김차언(조성하 분)의 지시를 받고 박영감(안석환 분)의 환심을 사려고 부당한 지시를 내리며 마을 사람들을 실망하게 만들었다.
 


토하젓을 진상하러 가는 무리에 묻혀 기억을 찾기위해 한양으로 간 원득은 김수지(허정민 분)의 눈에 포착됐다. 이 소식을 들은 무연(김재영 분)은 원득을 뒤쫓아가 검을 휘둘렀지만, 아직 부상이 회복되지 않아 오히려 위협을 당하게 됐다.

원득이 한양으로 향할 때부터 “어쩐지 돌아올 것 같지가 않아”라며 불안해하던 홍심은 마을 어귀에서 그를 기다렸다. 그러나 기다리는 이는 오지 않고 “가짜 혼인인데 진짜 낭군도 아닌데, 왜 이렇게 맘이 아프지”라며 돌아서던 홍심 앞에 원득이 서 있었다.

기억을 찾았으면 안 돌아올 줄 알았다는 홍심의 말에 원득은 뺨을 두 손으로 감싸고 다정하게 입을 맞췄다. 잃어버린 기억과 점차 깊어지는 감정 속에서 안타까운 순간들을 보내고 있는 원심부부. 마치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입맞춤에도 설렘과 애틋함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사진=tvN '백일의 낭군님'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