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고양시 화재, 저유소 휘발유 탱크 폭발...사상자 없는 것으로 알려져

기사승인 2018.10.07  17:49:41

공유
ad38
ad48

7일 오전 11시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휘발유 탱크에 불이 나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MBC뉴스 방송 캡처

불이 난 고양 저유소는 대한송유관공사의 핵심 시설 중 하나다. 불이 난 고양 저유소는 정유공장에서 생산한 석유제품을 송유관 등으로 운반해 유조차로 주유소 등에 공급, 소비자에게 소비되기 전에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시설이다. 4곳 저유소와 송유관로에는 국내 경질유 소비의 6일간 사용분이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 저유소는 수도권에 석유제품 공급을 위한 시설로 지하에 1개, 옥외에 19개 등 모두 20개의 유류 저장탱크를 갖추고 있다. 탱크 1개의 규모는 지름 28.4m, 높이 8.5m로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은 490만ℓ다. 화재 당시 불이 난 유류 저장탱크에는 440만ℓ의 휘발유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300여 명이 넘는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고도 엄청난 화기와 새까만 연기에 100m 이내로 접근하지 못하는 등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무인장치를 동원하는 동시에 탱크 아래에 설치된 배관을 통해 시간당 50만ℓ 휘발유를 빼내며 진화를 벌이고 있으나 2∼3시간 뒤 탱크의 휘발유가 어느 정도 바닥을 드러내야 해 오후 6시가 넘어서야 진화될 전망이다. 다행히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