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바흐부터 존 레논까지…‘클래식기타 히어로’ 밀로쉬 초청 ‘이건음악회’ 전국순례

기사승인 2018.10.07  12:50:11

공유
ad38
ad48

‘클래식계의 젊은 히어로’로 불리는 기타리스트 밀로쉬 카라다글리치 초청 제29회 이건음악회가 전국 6개 도시에서 열린다.

 

 

오는 19일 오후 8시 인천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을 시작으로 20일 오후 7시 고양 아람누리 아람음악당, 24일일 오후 8시 광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 25일 오후 8시 대구 수성아트피아 용지홀, 27일 오후 2시·8시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28일 오후 7시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으로 이어진다.

밀로쉬는 ‘기타의 목소리’를 주제로 솔로와 앙상블 연주를 펼친다. 정통 클래식의 진수를 확인할 수 있는 바흐를 시작으로 스페인 음악을 대표하는 호아킨 로드리고, ‘탱고의 황제’ 아스트로 피아졸라 명곡, ‘팝의 황제’ 존 레논 히트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 밀로쉬는 바이올리니스트 피호영 류경주, 비올리스트 에르완 리샤와 유리슬, 첼리스트 박노을 장하얀, 더블베이시스트 손창우 등 국내 연주자 7인과의 협연을 통해 기타와 현악기 선율의 매력을 한데 모은다.

 

 

몬테네그로 출신의 밀로쉬는 정통 클래식과 팝 클래식을 넘나드는 자유롭고 색다른 감성의 연주로 청중의 귀를 매혹시켜온 아티스트다. 굴지의 클래식 음반사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발표한 3장의 앨범이 성공을 거두며 단숨에 세계적인 연주자 반열에 올랐으며 기타리스트 최초로 영국 찰스 왕세자로부터 ‘프린스 프라이즈’ 실버 메달을 받았다. 올해는 그의 삶과 커리어에서 가장 중요한 곡들로 구성한 프로그램을 통해 영국, 유럽, 아시아와 미국투어를 진행 중이다.

이건음악회는 종합건축자재기업 이건이 지역 사회에 문화적 기회를 제공하고자 1990년부터 매년 열어온 클래식 콘서트다. 누구나 무료로 신청할 수 있으며 홍승찬 한국예술종합대학 교수의 해설이 곁들여져 쉽고 부담 없이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이번 공연 기간 중 음악을 통해 감동을 나누는 부대 행사도 열린다. ‘이건음악회 아리랑 편곡공모전’ 당선작이 콘서트 마지막을 장식하며 다문화가정·저소득층 등을 초청하는 ‘나눔 콘서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이건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