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션샤인’ 이병헌, 미국행 포기 후 김태리 구하러 불꽃 속으로...“이런 무모한 자를 봤나”

기사승인 2018.09.15  22:42:15

공유
ad38
ad48

이병헌이 미국행 배에 탑승하지 않고 일본 낭인들에게 쫓기는 김태리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

15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부부로 위장한 채 일본으로 잠입한 유진 초이(이병헌)과 고애신(김태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미스터 션사인' 방송캡처

일본으로 오는 기차 안에서 결혼반지를 끼워주면서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다. 일본 도착 후 유진은 애신에게 이길 수 없는 무모한 싸움을 하지 말고 함께 미국으로 가자고 당부하지만, 애신은 “꿈속에서 백번은 더 갔소. 당신과 함께 산책하고, 공부하고, 길을 거닐었고, 얼룩말도 보았소. 하지만 늘 다시 돌아왔소”라며 완곡하게 거절했다.

결국 애신의 의지를 꺾지 못한 유진은 마지막으로 사진관에 들러 환하게 웃으며 일종의 결혼사진을 찍는다. 시모노셰키 항에서 뉴욕으로 향하는 배에 탑승하는 유진을 배웅한 뒤 돌아선 애신은 일본 낭인들에게 쫓기기 시작한다.

위기에 처한 순간 유진이 총을 쏘며 나타나 애신을 구해낸다. 깜짝 놀란 애신은 “왜 여기 있는 거요? 배는? 미국으로 떠나지 않은 거요?”라고 묻자 유진은 “탑승하려는 순간 낭인들을 봤고 정신을 차려보니 달리고 있었소. 불꽃 속으로”라고 답했다. 이에 애신은 “이런 무모한 자를 봤나”라며 화를 내면서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다시금 낭인들에게 쫓기게 된 두 사람은 주일 공사관 앞까지 달려오고, 유진은 기지를 발휘해 공사관을 향해 마지막 총알을 발사한다. 공사관을 지키던 미군들이 우르르 몰려나오고 유진과 애신은 “Don’t Shoot”을 외치며 자신이 미군 해병대 대위라고 신분을 밝힌 뒤 두 팔을 들어올린다. 유진과 애신을 둘러싼 채 일본군과 미국이 대치하며 이날 방송은 막을 내렸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