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남친 폭행 의혹’ 구하라, 경찰 소환 불응..."14일까지 조율 안되면 출석요구서 발송"

기사승인 2018.09.14  15:58:13

공유
ad38
ad48

경찰이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의 남자친구 폭행 사건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4일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 모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어 소환 일정을 미루고 있다. 14일 전까지 일정 조율이 되지 않으면 출석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CCTV를 비롯한 현장 조사 결과 및 진술 등을 조사하는 중으로 구체적인 소환 일정 등 수사와 관련한 사안에 대해서는 더이상 얘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오전 0시30분께 구하라의 남자친구인 동갑내기 헤어디자이너 A씨로부터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후 경찰은 구하라의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의 빌라로 출동, 빌라 입구 CCTV 등 현장 조사를 마쳤다. 이후 구하라의 집안으로 향해 진술을 받았다.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며 먼저 발로 찼다. 이후 다툼이 일었고 할퀴고 때렸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 출두해 '구하라를 때린 적이 없고 구하라에게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만간 구하라를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구하라 측은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사건이 처음 알려진 13일부터 14일 오후 3시 현재까지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다.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대로 입장을 전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