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구하라 CCTV 공개, 남친 폭행 신고에 경찰 출동...경찰 "쌍방폭행으로 보고있다"

기사승인 2018.09.14  10:09:27

공유
ad38
ad48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현장 폐쇄회로(CC)TV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채널A는 13일 사건 당시 경찰이 구하라의 자택 인근을 수색하고 집 안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속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V 영상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구하라의 집 안으로 향하는 모습은 담겼다. 하지만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의 모습은 확인할 수 없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 남자친구로 알려진 헤어디자이너 A씨(27)는 지난 13일 오전 3시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구하라 자택 빌라에서 구하라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자신이 이별을 통보하자 구하라가 이에 격분해 자신을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구하라 측은 A씨가 먼저 자신을 발로 차는 폭행을 가했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폭행의 정도는 할퀴거나 발을 비트는 정도였다”면서 “일단 쌍방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하라와 A씨에 빠른 시일 내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이번 사건에 대해 “구하라가 최근 스케줄이 없어서 담당자와 연락이 잘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본인 확인을 하고 입장을 정리하겠다"고만 밝혔다.

 

사진=채널A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