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설의 소극장 창작 뮤지컬 '오, 마이 갓스!' 19년만에 대학로 컴백

기사승인 2018.09.13  17:56:28

공유
ad38
ad48

소극장 창작 뮤지컬의 전설로 손꼽히는 '오, 마이 갓스!'가 초연 이후 지난 7일 19년만에 대학로 무대에 컴백, 오는 12월 1일까지 '작은극장 광야'에서 공연한다.

 

사진=아티스컴퍼니 제공

 

웃기는 잡신들과의 게임을 소재로 한 '오, 마이 갓스!'는 대학로에서 많은 뮤지컬 팬들의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1999년 '알과 핵' 소극장에서 이름난 배우 한 명 없이 초연을 시작, 입소문만으로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이후 4개월간 170여회 장기 공연되며 2만여명의 관객을 동원하고 평일 낮 공연까지 매진시키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겼다.

2000년에는 스토리와 음악을 손질하여 한층 업그레이드된 뮤지컬 '갓스'로 앵콜 공연에 돌입, 대학로뿐만 아니라 전국을 돌며 객석점유율이 80%를 넘는 폭발적 흥행을 기록했다. 신세기의 시작과 함께 디지털 시대가 막 도래했던 당시, 사이버 세계와 디지털 게임을 소재로 한 독특한 스토리와 역동적인 춤과 노래가 이어지는 젊은 연출로 언론과 관객 모두로부터 '대한민국 소극장 창작 뮤지컬 사상 가장 완성도 높은 뮤지컬'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갓스'에서 또 한번 업그레이드된 뮤지컬 '더 플레이'는 개작된 뮤지컬 버전 중 가장 큰 성공을 거뒀던 작품이다. 2002년 제8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최우수작품상, 극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5개 부문을 휩쓸며 흥행은 물론 작품성까지 확실하게 인정받았고,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을 거쳐 1천석 규모의 코엑스 오디토리움 무대에까지 오르며 소극장 창작 뮤지컬의 전설이 됐다.

 

사진=아티스컴퍼니 제공

 

'오, 마이 갓스!'가 드디어 오는 9월, 초연 이후 19년만에 대학로 무대에 컴백했다.

'오 마이 갓스', '갓스', '더 플레이'로 개작을 거듭하면서 완성도를 높였던 뮤지컬답게, 이번에 공연될 '오, 마이 갓스!'는 역대 최고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 해도 좋을 만큼 스토리와 음악, 안무 등이 상당 부분 새로 만들어졌다.

새로운 세기의 시작을 앞두고 있던 혼돈의 2000년도라는 배경과 현대인들을 온갖 중독에 빠뜨리는 잡신들을 찾아내는 게임이라는 독특한 소재만 남겨두고, 성경의 돌아온 탕자 에피소드 중 형의 캐릭터에 기반해 3장의 스토리를 다시 쓰는 등 많은 변화를 꾀했다.

초연 이후 19년만에 대학로 무대에 컴백하는, 소극장 창작 뮤지컬의 전설 '오, 마이 갓스!'는 12월 1일까지 대학로 '작은극장 광야'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