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 '앙상블마티네' 모차르트 시리즈 15일 개최

기사승인 2018.09.13  12:54:50

공유
ad38
ad48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앙상블마티네' 시즌2 그 세 번째 공연이 오는 9월 15일 토요일 오후 1시에 찾아온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앙상블마티네'는, 토요일 낮 1시에 공연되면서 늦은 밤 공연장을 찾기 어려운 청소년, 학생, 주부 등 다양한 관객에게 사랑받고 있는 클래식 공연이다.

올해에는 작년에 이어 밀도 있는 짜임새와 구성을 자랑하는 '모차르트 시리즈'를 목관, 현악, 금관, 심포니라는 4가지 테마와 함께 'Season Ⅱ'로 깊이감을 더해 선보이고있다. 4월 목관악기, 6월 현악기에 이어 9월 15일(토) 금관악기, 11월 17일(토) 심포니 공연을 토요일 오후 1시 세종체임버홀에서 시리즈 공연으로 진행한다.

특히, 9월의 금관악기 시리즈에서는 어린 시절부터 호른을 매우 좋아했다고 알려졌던 모차르트가 개인적 역량이 최고조에 이르렀던 1786년에 작곡한 '호른 협주곡 제 4번 Eb장조'를 연주한다. 이 곡은 당시 모차르트 일가와 아주 절친한 사이였던 호른 연주자 요제프 로이트게프를 위해 작곡된 곡이다.

또한 이 곡은 아주 숙련된 연주자들만이 연주할 수 있는 매우 어려운 난이도의 곡으로 작곡됐다. 호른 협주곡 네 개의 작품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위풍당당한 곡으로 개성 뚜렷한 주제와 아주 의욕적이고 활기찬 전개가 인상적이다. 곡을 능수능란하게 그려가는 안정된 모차르트의 기교가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곡이기도 하다.

이날 공연에는 경기필하모니 부지휘자를 역임하고 현재 한양대 겸임교수로 활동 중인 젊은 지휘자 최혁재가 지휘봉을 잡으며, KBS 교향악단 수석을 역임하고 현재 TIMF앙상블, 솔루스브라스퀸텟, 한국페스티벌앙상블 멤버와 한예종 교수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호르니스트 이석준이 협연하여 더욱 풍성한 연주를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가족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앙상블 마티네'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전석 2만원이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